이사야49:15~17     12월 12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12월12일
꽃이름 : 목화(Cotton Plant)
꽃말 : 우수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70
어제 : 90
최대 : 904
전체 : 779,172
 
작성일 : 17-04-29 22:00
전도지 한장이
 글쓴이 : Morning (121.♡.86.104)
조회 : 553  

어느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광고

   -'전도대회 1등 상품이 소형승용자 1, 그밖에 인원에 따라 김치냉장고, 컴퓨터, 대형 텔레비전, 자전거'

   - 그 교회 로비에 소형승용차가 떡하니 전시


주일 오후가 되면 늘 거리로 나가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전돋지를 나누어 주 는 한 그리스도인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던 어느 주일 오후, 몹시 피곤했던 그는 자기 집 서재에서 조용히 쉬고 있었습니다.

그 때 그의 11살 된 아들이 아버지가 집에 게신 것을 보고 놀라며 물었습니다.

 

"아빠, 오늘은 왜 전도지를 나누어주러 가지 않으세요?"

"비가 너무 많이 오고 있구나."

그는 가볍게 대답했습니다.

 

"아빠, 그럼 비가 오는 날에 하나님께서 사람들을 구원하시지 않으시나요?"

놀란 그는 아들에게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비가 너무 많이 내릴 때에는 거리에 사람들이 별로 없단다.

게다가 나는 지금 몹시 피곤하거든."

"아빠, 그렇다면 제가 아빠 대신 나갈까요?"

 

아들의 진지한 모습을 본 그는 전도지를 주면서 다 나눠준 후 곧장 집으로  돌아오라고 주의를 주었습니다.

그러나 전도지를 나눠주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마침내 소년의 손에 한 장이 남게 되어 그는 가장 가까운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누구지죠?"

몹시 침통한 표정의 나이 많은 여인이 문을 열었습니다. 소년은 얼굴에 큰 웃음을 띠고 공손히 말했습니다.

"미안해요. 아줌마, 저는 아줌마께 이 전도지를 전해드리러 왔어요."

 

그리고 다음 주일 예배 시간에 찬송과 기도 후 목사님께서 주님의 은혜를 간증하고 싶은 분이 계시냐고 물었습니다.

그 때 한 나이 많은 여인이 일 어났습니다.

그녀의 얼굴에는 하늘의 빛이 감돌고 있었습니다.

 

"저는 남편과 아들을 잃어버린 후 인간의 모든 고통을 맛보았습니다.

오랜 갈등 후 저는 자살을 결심했습니다.

비가 많이 오던 주일 밤, 목을 맬 준비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문을 열어보니 거기에는 생기 발랄한 작은 천사가 서 있었습니다.

그는 저에게 전도지 한 장을 주었습니다.

그것을 읽으면서 저는 하나님께서 저를 저버리지 않으 셨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전도지 한장이 Morning 04-29 554
10 가시고기 Morning 04-26 570
9 어느 어린 천사의 눈물겨… Morning 02-21 5070
8 부부의 감동스토리 Morning 05-12 4757
7 타이타닉호의 윌러스 하틀… Morning 04-23 4533
6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 Morning 04-02 18585
5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Morning 08-10 15934
4 미 플로리다주에서 얼굴없… Morning 12-27 16518
3 베들레헴 별빛이.. Morning 12-03 14231
2 가시은총 Morning 09-22 14027
1 그곳에 있던 학생 (2) Morning 09-16 13307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