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8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8월18일
꽃이름 : 접시꽃(Holly Hock)
꽃말 : 열렬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88
어제 : 113
최대 : 904
전체 : 805,800
 
작성일 : 04-12-03 23:13
베들레헴 별빛이..
 글쓴이 : Morning (218.♡.131.17)
조회 : 14,362  
어느 목사님께 직접 들은 이야기입니다.
이 목사님이 중학교 때에의 일입니다.
목사님에게는 활머님이 한 분 계셨는데, 교회를 나가고 싶지만 살고 있는 마을에는 교회가 없었습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 교회가 저쪽 동네에 있는 교회입니다.
할머님은 그 교회를 열심히 다니셨고, 그동안 정성껏 모아두었던 돈도 건축을 위해서 헌금하셨습니다.

할머님은 그 교회를 나가기 위해서 논두렁 밭두렁을 지나야만 했습니다.
할머님은 저녁예배도 열심히 드렸는데, 칡흙같은 어두운 밤이면 교회나가는 일이 쉽지가 않았습니다.

하루는 어느때와 마찬가지로 자기의 손을 잡고, 초롱불을 들고, 논두렁 받두렁을 지나 교회를 가고있는 중에 그만 초롱불이 꺼지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은혜는 거기서 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불이 꺼지자 마자 하늘에서 밝은 빛이 내려와 할머님의 앞을 비추이기 시작했습니다.
칡흙같이 어두운 밤에 눈두렁 받두렁을 다 지나 교회의 문앞에 다다를 때까지 그 빛은 할머님의 앞길을 비추었습니다.
교회문앞에 다다르지 그 빛은 하늘로 좌악 올라가더라는것입니다.

순전한 마음으로 예배드리기를 사모하는 할머님의 진심어린 마음을 하나님께서 어여삐 보신것이지요.

저는 이 이야기를 목사님으로부터 들으면서 별빛을보고 베들레헴을 찾아왔던 동방박사가 생각이 났습니다.
성경에 나와있는 동방박사 이야기는 아라비안 나이트와 같은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라 구체적인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던 것입니다.

지금도 이러한 하나님의 역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첨단 과학도 주님이 만드셨고, 주님이 주관하시는 창조사역중의 일부입니다.

이 글을 읽는 이에게도 이러한 인도하심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전도지 한장이 Morning 04-29 998
10 가시고기 Morning 04-26 1009
9 어느 어린 천사의 눈물겨… Morning 02-21 5282
8 부부의 감동스토리 Morning 05-12 4995
7 타이타닉호의 윌러스 하틀… Morning 04-23 4802
6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 Morning 04-02 18895
5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Morning 08-10 16063
4 미 플로리다주에서 얼굴없… Morning 12-27 16672
3 베들레헴 별빛이.. Morning 12-03 14363
2 가시은총 Morning 09-22 14163
1 그곳에 있던 학생 (2) Morning 09-16 1369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