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2월 24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2월24일
꽃이름 : 사향장미(Musk Rose)
꽃말 : 변덕스런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26
어제 : 104
최대 : 904
전체 : 786,702
 
작성일 : 05-08-10 14:13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대표복귀 이끌었다”
 글쓴이 : Morning (220.♡.194.11)
조회 : 15,976  
   http://www.hani.co.kr/kisa/section-006002000/2005/08/00600200020050809… [5159]
최근 프랑스 국가대표 복귀를 선언한 중원사령관 지네딘 지단(33.레알 마드리드)이 "대표 복귀는 신비한 경험 때문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지단은 9일 프랑스풋볼과의 인터뷰를 통해 "어느날 밤 갑자기 잠에서 깨어나 낯선 사람과 이야기를 나눴다"며 "그와 몇 시간 대화하면서 대표 복귀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스터리다. 그가 누구인지 알려고 애쓰지 마라.
당신이 결코 만날 수 없는 사람이다.
하지만 그는 분명히 존재했다"며 "제어할 수 없는 어떤 힘이 나를 사로잡았고 나를 위한 조언의 목소리에 복종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지단은 "내가 보잘것 없는 선수여서 아무도 나를 알아주지 않았던 처음으로 갑자기 돌아가고 싶었다"고도 덧붙였다.
지난해 8월 대표팀 은퇴를 발표했던 지단은 지난 3일 프랑스의 2006 독일 월드컵 본선 진출을 돕기 위해서라며 클로드 마켈렐레(첼시)와 함께 대표 복귀를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전도지 한장이 Morning 04-29 642
10 가시고기 Morning 04-26 641
9 어느 어린 천사의 눈물겨… Morning 02-21 5124
8 부부의 감동스토리 Morning 05-12 4826
7 타이타닉호의 윌러스 하틀… Morning 04-23 4603
6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 Morning 04-02 18667
5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Morning 08-10 15977
4 미 플로리다주에서 얼굴없… Morning 12-27 16575
3 베들레헴 별빛이.. Morning 12-03 14268
2 가시은총 Morning 09-22 14070
1 그곳에 있던 학생 (2) Morning 09-16 13371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