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12월 10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12월10일
꽃이름 : 빨강 동백(Camellia)
꽃말 : 고결한 이성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577
어제 : 579
최대 : 904
전체 : 925,362
 
작성일 : 08-08-27 12:47
용대찬가에 이은 태환비가
 글쓴이 : morning
조회 : 13,504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913956 [5807]
데일리노컷뉴스 김정욱 기자


새로운 국민 남동생으로 떠오른 이용대(20·삼성전기)에 대한 인기가 뜨겁다. 급기야 '용대찬가(讚歌)'까지 나와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서 네티즌들의 화제가 되고 있다. '용대찬가'는 삼성직원이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용대찬가'가 등장하자 '누나'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온 '국민 남동생' 박태환(19·단국대)은 이용대의 인기를 질투해 수영을 포기하고 배드민턴을 하겠다는 내용의 '태환비가(悲歌)'도 나와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베이징올림픽 전까지만 해도 무명에 가까웠던 이용대의 싸이월드 미니홈피에는 지난 17일 금메달 획득 이후 21일 현재 180만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방문했다. 박태환이 국민 남동생의 자리를 내줘야 할 태세다.

'용대찬가'에 이어 나온 '태환비가'는 19세의 박태환이 '누나'들의 급격한 변심을 지켜보며 '염량세태(炎凉世態)'를 한탄하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특히 "그런복근 나도있소 빤스(팬티)입고 보여줬소… 물들어가 눈따가워 윙크안해 삐진건가… 펠프스고 나발이고 복근운동 배드민턴… 다주거쓰(다죽었어) 지둘려라(기다려라) 물속에서 배드민턴" 등의 문구에 대해 네티즌들은 "재치가 넘친다"고 평가하고 있다.


▶용대찬가

내가 알던 배드민턴 동네아짐 살빼기용/몹쓸편견 싹버림세 용대보고 개안했네.
스무살에 꽃띠청년 백팔십에 이승기삘/겉모습만 훈훈한가 실력까지 천하지존.
스매싱한 셔틀콕이 누나가슴 파고들고/점프마다 복근노출 쌍코피에 빈혈난다
용대보고 떨린가슴 코치보니 또흐뭇해/배드민턴 선수들은 인물보고 뽑았나벼.
효정선수 부럽구나 금도따고 용대안고/솔직하게 메달보다 그포옹이 더탐나오.
삼십칠분 열띤경기 금메달의 한을풀고/드러누운 그대곁에 나도맘은 같이있네.
샤방샤방 미소뒤에 윙크까지 날려주니/터질세라 이내가슴 심장약좀 먹여주오.
시상식때 중국선수 용대에게 눈을못떼/나도안다 니마음을 나였어도 그랬겠지.
계열사를 순회하며 사인회좀 열어주렴/훈남용대 온다하면 버선발로 뛰어가리.

▶태환비가

마린보이 수영골드 국민동생 난리더니/몇일만에 내이름은 어디서도 볼 수 없네.
흔들리는 여자마음 갈대인줄 알았지만/용대형의 스매슁에 떡실신한 누나들맘.
그런복근 나도있소 빤스입고 보여줬소/슬쩍슬쩍 보이는게 더자극적 난몰랐네.
다음부턴 온몸덮고 일등한후 옷찢겠네/물들어가 눈따가워 윙크안해 삐진건가.
이런젠장 오라질것 광고주들 어딜가나/내광고껀 관리하는 우리아빠 만든회사
아들이고 나발이고 용대영입 추진하네/안그래도 혼자심심 복장터져 디지겠네.
용대형은 사인하고 태환이는 사망켔네/에라몰라 수영안해 내일부터 배드민턴.
펠프스고 나발이고 복근운동 배드민턴/다주거쓰 지둘려라 물속에서 배드민턴.


jkim1999@dailynocutnews.co.kr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 크리스챤 유모아 퀴즈 morning 03-17 16973
57 오! 주여 morning 03-17 14153
56 용대찬가에 이은 태환비가 morning 08-27 13505
55 생명의 서! morning 03-17 13417
54 어느 성당에 신부님이 계셨다. morning 01-01 13351
53 어디가시나요? morning 03-01 13235
52 ‘문근영·지만원’ 촌철살인 삼행시 인기 morning 11-21 13040
51 마태복음 5:39 morning 03-18 12971
50 농부와 하나님 morning 11-29 12920
49 여유와 희망을 안겨주는 유머 기법 morning 03-22 12802
48 이봐, 거래를 중단해 ! morning 01-01 12738
47 할머니의 체험 morning 03-22 12664
46 힐러리 morning 05-17 12610
45 사과가격 morning 08-03 11266
44 가장 행복한 여자 morning 08-03 11199
43 백지수표 만드는 법 morning 03-01 11163
42 남편과 개 morning 03-01 10082
41 손오공과 사오정의 면접 morning 03-01 9877
40 착각 시리즈 morning 03-01 9037
39 술 끊었어 morning 12-20 8992
 1  2  3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