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10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10월18일
꽃이름 : 넌출월귤(Cranberry)
꽃말 : 마음의 고통을 위로하다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68
어제 : 118
최대 : 904
전체 : 812,505
 
작성일 : 08-07-14 18:50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글쓴이 : Morning (124.♡.122.18)
조회 : 15,746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view.html?cateid=1046&newsid=2008… [5813]
[서울신문 나우뉴스]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한글로 적힌 에도시기의 도자기가 400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일본의 유력일간지 아사히신문은 "교토에 사는 고미술품 수집가의 유족이 망향의 시가 적힌 17세기 '하기야끼'(萩焼) 찻잔을 한국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기증되는 찻잔은 '추철회시문다완'(萩鉄絵詩文茶碗)이란 이름의 작품으로 지난 1983년 작고한 교토의 고미술품 수집가 후지이 타카아키(藤井孝昭)씨가 교토국립박물관에 기탁했던 것이다.

하기야끼는 임진왜란 당시 모리 테루모토(毛利輝元)가 조선에서 붙잡아온 도공 이작광(李勺光)과 이경(李敬)이 현재의 야마구치(山口)현 하기(萩)시에서 만든 사기(砂器)양식. 특히 사용하면 할수록 사발의 색이 변하기 때문에 '하기의 일곱 변화'(萩の七化)라고도 불린다.

17세기 초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찻잔의 겉에는 "저 멀리서 개 짓는 소리가 들린다. 그리운 고향에 돌아가고 싶다."라는 내용의 한글이 적혀있다. 한글이 적힌 하기야끼는 일본 내에서도 그 예가 없어 이번 기증은 매우 의미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故 후지이씨의 유족들은 "이 도자기가 한일교류에 있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기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찻잔은 오는 17일 한국에 전달될 예정이다.

사진=아사히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915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2373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5019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5098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5101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799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632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462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5183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4144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445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672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473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747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623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