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4월 22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4월22일
꽃이름 : 과꽃(China Aster)
꽃말 : 믿음직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90
어제 : 79
최대 : 904
전체 : 792,822
 
작성일 : 09-10-24 20:38
내 아내의 눈동자
 글쓴이 : Morning (124.♡.116.216)
조회 : 14,308  
티비는사랑을싣고에 어느 여인이 신청을 하였다.
고아원에서 자라 성장하여 결혼도 하고 아주머니가 되었는데 점점 자기 어머니에 대한 궁금증이 생각이 났다.
그래서 어머니를 알아보려 했는데 고아원에 방문한 제작진은 그 아이를 맡길당시 그의 어머니는 맹인 이었다는 사실을 알려 주었다..

그러면 이분은 어디에 살것인가를 또 알기위해 동사무소를 방문하여 확인서를 떼어보니 이미 사망한것으로 되어 있었다.
그 당시의 병원 영안실을 방문하여 알아본 것은 교통사고를 당하여 죽었다는 사실 이었다...
그리고 그리고 그 병원의 기록에서 알아낸 것은 그 여자는 안구 이식수술을 한적이 있다는 것을 알아 내었다.
1965년에...그것은 자기가 태어난 이듬해 였다.
누구에게 안구기증을 했을까? 형편이 어려워 갓 태어난 나를 키우기 위해?..

그리고 자기의 어머니의 안구를 기증 받은 사람이라도 보고 싶었다....
그 사랑스러운 어머니의 눈이라도 보기 위하여..
그래서 기증받은 자를 알려 달라 간청하여 알아낸 이름은 김정숙...바로 자기이름 이었다.
내 눈이 내가 그리도 보고 싶어했던 어머니의 눈동자 이구나.......

아내가 엊그제 눈이 이제는 잘 안보인다고 하였다.
아내는 결혼하기전 안경을 꼈었다.
그런데 결혼후 3년여쯤 지나 안경을 벗었다.안경을 안껴도 잘 보인다는 것이었다.
하나님이 치료해 주었다 하였고 모임에서 간증도 하였다.
그런데 또 세월이 흐르니 안보이게 돠었다 하였다.
"여보 그동안 당신의 눈이 아니었어..
그것은 바로 그분의 눈이 아니었겠어"
믿음 약한 내가 믿음 좋은 아내에게 이렇게 말할 수도 있는 것은...
바로 내눈도 그분의 눈이고 내 생명도 그분의 것임을 부족한 내가 알기 때문이었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587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2040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4797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4807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4885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628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453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310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5013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3970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290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509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309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558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267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