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12월 12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12월12일
꽃이름 : 목화(Cotton Plant)
꽃말 : 우수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73
어제 : 90
최대 : 904
전체 : 779,175
 
작성일 : 15-04-25 17:20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글쓴이 : Morning (211.♡.160.13)
조회 : 4,941  
   http://blog.daum.net/ladypanic0051/1434?srchid=BR1http://blog.daum.net… [1920]

옛날 아주 먼 옛날에 로마에 Cimon이라는 한 홀아비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페로(Pero)라는 외동 딸이 있었습니다. 예쁘게 키운 이 딸은 시집을 가 행복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Cimon은 한 사건에 연루되어 사형을 당하게 됐습니다. 로마 시대에는 죽이는 형벌 방법도 다양했나 봅니다. 옥에 가둬 굶겨 죽이는 방법으로 Cimon을 사형시키기로 결정이 났습니다. 면회는 허용되지만 음식물 반입은 물론 금지됩니다.

Cimon은 탈수와 영양실조로 서서히 죽어갑니다. 딸이 면회를 왔습니다. 빈 손으로 들어온 딸은 굶어 죽어가는 아버지가 너무나 불쌍하고 안타까웠습니다.

마침 딸은 아기를 출산해 젖이 나오고 있었습니다. 딸은 자기의 가슴을 열어 아버지에게 간수 몰래 젖을 물렸습니다. 그리고 이 모습에 감동되어 노인은 나중에 석방 되었다고 합니다.

이상의 말은 B.C 3세기에 살았던 역사학자이자 철학자인 발레리우스 막시무스의 저작 중 한곳에 실려 있는 이야기입니다.

이러한 이야기는 당연히 화가들의 좋은 소재가 충분히 되었을 것이고 이를 소재로 한 그림들이 16세기에서 18세기에 걸쳐 유럽에 크게 유행하였던 것입니다.

대부분의 제목이 “Roman Charity”이고 부제는 Cimon(Simon) & Pero입니다.

루벤스(Rubens) 또한 이런 소재로 그림을 그렸는데요, 프랑스 화가인 쟝 밥티스트 글뤼즈(Jean-Baptiste Greuze)는 루벤스의 그림을 이용하여 다른 방식으로 화폭에 담기도 했습니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435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1843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4716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4681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4778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552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377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250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4942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3914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223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450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259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491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180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