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8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8월18일
꽃이름 : 접시꽃(Holly Hock)
꽃말 : 열렬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87
어제 : 113
최대 : 904
전체 : 805,799
 
작성일 : 04-08-26 16:33
침묵의 귀중함
 글쓴이 : Morning (61.♡.170.215)
조회 : 12,332  
토마스 머튼

침묵은 양선함입니다.
마음이 상했지만 답변하지 않았을 때
내 권리를 주장하지 않았을 때
내 명예에 대한 방어를 온전히 하나님께 내 맡길 때
바로 침묵은 양선함입니다.

침묵은 자비 입니다.
형제들의 탓을 드러내지 않을 때
지난 과거를 들추지 않고 용서할 때
판단하지 않고 용서할 때
바로 침묵은 자비입니다.

침묵은 인내입니다.
불편없이고통을 당할 때
인간의 위로를 찾지않을 때
서두르지 않고 씨가 천천히 싹트는 것을 기다릴 때
바로 침묵은 인내입니다.

침묵은 겸손입니다.
형제들이 유명해지도록 입을 다물 때
하느님의 능력의 선물이 감추어졌을 때
내 행동이 나쁘게 평가되든 어떻든 내버려둘 때
바로 침묵은 겸손입니다.

침묵은 신앙입니다.
그 분이 행하도록 침묵할 때
주님의 현존에 있기 위해 세상 소리와 소음을 피할 때
그 분이 아는 것만으로 충분할 때
인간의 이해를 찾지 않을 때
바로 침묵은 신앙입니다.

침묵은 흠숭입니다.
왜라고 묻지 않고
십자가를 포옹할 때
바로 침묵은 흠숭입니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Morning 12-03-13 13:11
 211.♡.235.69  
인도에서 평생을 빈민 봉사에 헌신한 노벨 평화상 수상자 마더 테레사 수녀의 이야기다. 그녀가 한번은 미국을 방문해 CBS 방송의 유명한 뉴스진행자 댄 래더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방송국 스튜디오를 찾은 마더 테레사에게 앵커는 물었다.

“당신은 하나님께 기도할 때에 무엇이라고 말합니까?”
테레사 수녀는 다소곳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대답했다.
“나는 듣습니다”

예상밖의 대답을 들은 앵커는 당황해 다시 질문을 던졌다.
“당신이 듣고 있을 때에 하나님은 무엇이라고 합니까?”
그때 마더 테레사 수녀는 잠시 생각하다 다시 대답했다.
“그분도 듣지요”
 
 

Total 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 세브란스 병원에 걸린 기도문 Morning 04-24 4780
8 어느 소방관의 기도 Morning 02-21 5298
7 한 해의 기도 Morning 06-06 16391
6 새해를 맞이하면서 드리는 기도 Morning 01-07 16741
5 삶을 위한 기도 Morning 01-06 16100
4 아홉 가지 기도 Morning 12-12 14422
3 오늘을 위한 기도 Morning 12-10 13282
2 무엇이 Morning 12-03 11199
1 침묵의 귀중함 (1) Morning 08-26 12333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