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8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8월18일
꽃이름 : 접시꽃(Holly Hock)
꽃말 : 열렬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83
어제 : 113
최대 : 904
전체 : 805,795
 
작성일 : 04-12-26 08:14
언더우드의 기도
 글쓴이 : Morning (218.♡.133.123)
조회 : 14,320  
오 주여,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주님, 메마르고 가난한 땅, 나무 한 그루 시원하게 자라오르지 못하고 있는 땅에 저희들을 옮겨와 앉히셨습니다. 그 넓고 넓고 넓은 태평양을 어떻게 건너왔는지 그 사실이 기적입니다.

주께서 붙잡아 뚝 떨어뜨려 놓으신 듯 한 이곳,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보이는 것은 고집스럽게 얼룩진 어둠뿐입니다. 어둠과 가난과 인습에 묶여 있는 조선사람뿐입니다.

그들은 왜 묶여 있는지도, 고통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습니다. 고통을 고통인줄 모르는 자에게 고통을 벗겨주겠다고 하면 의심부터 하고 화부터 냅니다.

조선 남자들의 속셈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 나라 조정의 내심도 보이지 않습니다. 가마를 타고 다니는 여자들을 영영 볼 기회가 없으면 어찌하나 합니다. 조선의 마음이 보이질 않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해야 할 일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주님, 순종하겠습니다. 겸손하게 순종할 때 濂꼈?일을 시작하시고, 그 하시는 일을 우리들의 영적인 눈이 볼 수 있는 날이 있을 줄 믿나이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이니.."라고 하신 말씀을 따라 조선의 믿음의 앞날을 볼 수 있게 될 것을 믿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서양귀신, 양귀자(洋鬼子)라고 손가락질을 받고 있사오나, 저희들이 우리 영혼과 하나인 것을 깨닫고 하늘나라의 한 백성, 한 자녀임을 알고 눈물로 기뻐할 날이 있음을 믿나이다.

학교도 없고 그저 경계와 의심과 멸시와 천대만이 가득한 곳이지만 이 곳이 머지않아 은총의 땅이 되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주여, 오직 제 믿음을 지켜주소서."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 나환자를 위한 손양원 목사님의 세가지 기도 Morning 03-24 5363
20 내가 성경을 읽습니다 Morning 03-17 15511
19 짧고도 의미깊은 마더 테레사의 기도 Morning 03-13 15165
18 존 핸리 뉴먼 추기경 Morning 01-03 17460
17 마더테레사의 회개와 헌신의 기도 (1) Morning 12-27 19812
16 카트야 볼프의 기도 Morning 07-09 15680
15 평화를 구하는 기도 -아시시의 프란치스코 Morning 07-09 14172
14 나를 해방시키시옵소서 - 마더 테레사 Morning 07-09 13627
13 평정을 비는 기도 Morning 07-09 14146
12 내가 실패했다고 느껴질 때 드리는 기도 Morning 03-10 13681
11 절벽 가까이로 부르셔서.. Morning 10-15 14655
10 헤르만헷세의 기도 Morning 10-15 14475
9 손가락 기도 (1) Morning 01-10 14699
8 타고르의 기도 (1) Morning 12-26 18164
7 언더우드의 기도 Morning 12-26 14321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