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2월 24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2월24일
꽃이름 : 사향장미(Musk Rose)
꽃말 : 변덕스런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17
어제 : 104
최대 : 904
전체 : 786,693
 
작성일 : 08-07-09 11:37
'미안해'..'사랑해'.. '용서해'~~~
 글쓴이 : Morning (124.♡.108.173)
조회 : 15,232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을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
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 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지난 삼십년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다니...
난 다리 부위를 좋아한단 말이야.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

당신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삼십년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 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

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 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나에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 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세지가 있었습니다.

"미안해, 사랑해, 용서해"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500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1922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4753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4723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4840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596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412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288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4981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3942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263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485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289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519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233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