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5월 23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5월23일
꽃이름 : 풀의 싹(Leaf Buds)
꽃말 : 첫사랑의 추억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37
어제 : 66
최대 : 904
전체 : 763,780
 
작성일 : 15-04-23 20:15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글쓴이 : Morning (211.♡.235.91)
조회 : 5,116  

가슴시리게 히는 글이기에 옮깁니다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젊은여인이 부끄럼도 없이 젖가슴을 드러내고 있고 거의 벗다싶이 한 노인이 젊은 여인의 젖을 빨고 있습니다

바로크 미술의 거장 루벤스가 그렸고 지금은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국립미술관 입구에 걸려있으며
실화를 바탕으로한
제목은(cimon and pero)
"키몬과 페로"입니다.

박물관에 들어서다가 이 그림을 처음 보는 사람들은 대개 당황스러워 합니다.

딸 같은 여자(페로)와 놀아나는 노인(키몬)의 부적절한 애정행각을 그린 작품이라면서 불쾌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합니다.

어떻게 이런 포르노 같은 그림이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에...


그러나, 그 나라 국민들은 이 그림 앞에서 숙연해 집니다.
눈물을 보이기도 합니다.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있는 저 여인은 노인의 딸입니다. 검은 수의를 입은 노인은
젊은 여인의 아버지 입니다.

그림의 주인인 키몬은
푸예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애국자입니다.

노인이지만, 국가에 대한 사랑으로 의미 있는 운동에 참여했다가 국왕의 노여움을 사 감옥에 갖히게 됩니다.

국왕은 그를 교수형에 명하고 교수될 때까지 아무런 음식도 갖다주지 않은 형벌을 내렸습니다.

"음식물 투입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습니다.

아버지가 곧 돌아가실 것 같다는
연락을 받은 딸은 해산한지 얼마되지 않은 무거운 몸으로 감옥으로 갔습니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지요.
그리고 아버지를 본 순간,
물 한모금도 못먹고 눈은 퀭한 모습에 힘없이 쓰러져있는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눈에 핏발이 섰습니다.

굶어 돌아가시는 아버지 앞에서,
마지막 숨은 헐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습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 입에 물렸 습니다

이 노인과 여인의 그림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 그리고 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입니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품'으로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그림을 놓고 어떤 사람은 '포르노'라고 비하하기도 하고,
'성화'라고 격찬하기도 합니다.

'노인과 여인'에 깃든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들은 비난을 서슴지 않지만...
그러나 그림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나면 눈물을 글썽이며 명화를 감상합니다.

사람들은 가끔 진실을 알지도 못하면서 단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남을 비난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진실을 알면 시각이 확 바뀔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사실과 진실이 항상 같은 것은 아닙니다.

남에게 속는 것보다 더 힘들고 무서운 것은 자신의 무지에 속는 것입니다.

자신의 눈에 속지말고 귀에 속지말며
생각에 속지 말아야합니다.

이 그림이 주는 교훈이 모든 지인들께 전해졌음 하는 작은바램도 해봅니다.
지식과 학식, 사람사는 이치도,
사리판단도, 예의범절도 아는만큼 보이는 법입니다.

우리모두 보이는 것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우를 범하지 맙시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262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1669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4572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4555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4651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466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297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117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4810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3836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143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366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173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400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106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