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8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8월18일
꽃이름 : 접시꽃(Holly Hock)
꽃말 : 열렬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86
어제 : 113
최대 : 904
전체 : 805,798
 
작성일 : 15-02-25 14:17
아버지의 냄새
 글쓴이 : Morning (211.♡.235.210)
조회 : 4,042  

난 아버지의 그 까칠한 손이 정말 싫었다.
내 얼굴을 만질 때면 사포 같은 그 손,
냄새도 났다.

아버지 몸에서도 이상한 냄새가 났다.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그 냄새,
가을에서 겨울로 접어들 때 그 냄새,
비 오기 전에 풍기는 흙냄새...
뭐라 딱히 표현할 수 없다.

난 음식점 식당보조로 일하시는
아버지가 너무 창피해서

친구들한테는 아버지가
‘요리사 주방장’이라고 거짓말했다.
소림사 주방장이
무술을 꽤나 잘한다고 믿을 때였다.

그 당시 아침이면 항상 아버지는
형과 나를 동네 점방(가게)으로 데리고 가셔서
날달걀을 한 알씩 주고 마시라고 하셨다.

그 맛은 비렸다, 엄청...

그런데 그걸 마셔야만
과자 한 봉지씩 사주셨다.

내가 좋아하던 과자는
조립식 로봇이 들어있던 과자였는데,
그 로봇을 모으는 것이
내 어린 시절의 유일한 낙이었다.

그러다 6년 전 아버지는 하늘로 떠나셨다.
떠나시던 그 날 비가 엄청 내렸다.

그 날 난 병원 원무과와 장례식장을 오가면서
장례 준비에 더 신경 쓰고,
주변 사람들에게 아버지 사망소식을 전하느라....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서 애도는커녕
아버지를 그리워할 겨를도 없었다.

바보 같은 놈.....

39살이 된 난, 생선을 파는 생선장수다.
내 몸에서는 언제나 생선비린내가 난다.

집에 가면 딸아이가 아빠 좀 씻으라고 타박한다.
내 몸에서 내가 그렇게 싫어하던
내 아버지의 그 냄새가 나는 걸까?

아들 녀석은 내가 자기 얼굴에 손대는 걸 싫어한다.
내 손이 어느새
그 까칠까칠하던 내 아버지의 손이 된 걸까?

아버지가 한없이...
때로는 정말 미친 듯이 보고 싶다.

아버지의 그 냄새를 다시 한 번만 딱,
정말 딱 한 번만 맡아봤으면 좋겠다.

아내가 묻는다.
“당신은 아침에
그 비린 날달걀이 먹고 싶어요?“라고...
그러면서 애들에게 억지로 먹이지 말라고 한다.

“계란 껍질에 병균이 얼마나 많은데
그걸 좋다고 쭉쭉 빨아 먹어요?
당신 이상한 사람이에요.“라고

난 웃는다.
여태껏 겨울시장 통에서 감기 한 번 안 걸리고
동태를 손질했다.
난 오늘도 날달걀 먹고 나온다.

또한 오늘도,
아버지의 그 냄새...
나도 생선냄새를 풍기며 일한다.

아버지, 사랑합니다...
정말 보고 싶습니다. 아버지...


- 최승용 옮겨 정리 / 새벽편지 가족 -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2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구걸하려 차에 간 소년은 운전자를 본 뒤 눈… Morning 05-12 762
24 섬기는 사람 Morning 05-25 2225
23 엄마의 손 Morning 05-12 4898
22 저에겐 언니가 한 명 있습니다 Morning 05-05 4952
21    군산 친자매, 눈물바다 된 20여년 만의 상봉 Morning 05-05 4984
20 최선의 대화는 베푸는 것이다. Morning 04-30 4699
19    우유 한잔의 기적 Morning 04-30 4527
18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3 5364
17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Morning 04-25 5082
16 아버지의 냄새 Morning 02-25 4043
15 장애인 돕는 장애인들의 행복“나보다 어려… morning 02-25 13350
14 세계최고 갑부의 행복 Morning 11-29 14569
13 내 아내의 눈동자 Morning 10-24 14370
12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Morning 07-14 15629
11 '미안해'..'사랑해'.. '용서… Morning 07-09 15441
 1  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