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8월 18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8월18일
꽃이름 : 접시꽃(Holly Hock)
꽃말 : 열렬한 사랑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89
어제 : 113
최대 : 904
전체 : 805,801
 
작성일 : 07-04-02 08:17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이 서계신 것을
 글쓴이 : Morning (124.♡.110.168)
조회 : 18,895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200141.html [5370]
- 잠시 종교이야기를 하겠다. 이희호 여사와 김 전 대통령은 각 각 기독교, 천주교라는 다른 종교를 갖고 있음에도 서로 부딪치는 일이 없다고 한다.
=“나는 가톨릭이고 집 사람은 감리교(기독교)인데 종교적인 문제로는 다툰 적이 한번도 없다. 식사할 때도 나는 천주교 식으로 십자 성호를 긋고, 집 사람은 그냥 고개 숙이고 기도를 한다. 어떻게 보면 우스운 장면인데 같은 자연스럽다. 같은 하나님을 믿는 것이니 싸울 일이 없다.”
 
- 하나님을 믿는 것을 후회한 적은 없나. 자신의 신앙관은 어떤가.
=“독재시절 국민들이 무자비하게 탄압당하고 할 때는 ‘정말 하나님의 정의가 있나’라는 생각도 해봤다. 73년 납치됐을 때 물에 던져지기 직전이었다. 당시 하나님을 생각하진 않았다. 그냥 곧 죽는구나라는 생각만 했다. 그런데 갑자기 예수님이 옆에 서있는 것을 봤다. 그래서 내가 예수님에게 ‘살려주십시오. 나는 우리 국민을 위해서 할 일이 아주 많습니다’라고 기도를 했다. 그때 기도도 정치적으로 했다(웃음). 그 순간 펑 소리와 함께 나를 묶었던 정보부 요원들이 비행기다라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그 순간 예수님을 만난 것이다. 그 순간 나는 살아났다. 당시 내가 본 게 예수님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이를 김수환 추기경에게 말했더니 ‘그때 기도를 하고 있었으면 환상일 수도 있는데 다른 생각을 하고 있을 때 그런 현상을 경험했다면 정말 예수님일 것이다. 당신의 믿음에 달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추기경 같은 권위 있는 분이 ‘진짜 예수님을 만났다’고 해줬으면 더 좋았을 텐데 내심 서운했다(웃음). 어쨌든 이를 계기로 신앙이 굳어졌다. 80년 사형선고를 받았을 때도 이런 신앙 때문에 흔들림이 없었다.”
 
- 바른 기독교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마태복음 25장에 보면 예수님이 곧 산자와 죽은자를 심판하러 오신다고 했다. 이때 예수님은 가난한 사람, 고통 받는 사람을 위하고 그들에게 많이 베푼 사람에게 상을 준다고 했다. 이게 바로 기독교의 정신이고 또 바른 기독교관이라고 생각한다.”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전도지 한장이 Morning 04-29 998
10 가시고기 Morning 04-26 1009
9 어느 어린 천사의 눈물겨… Morning 02-21 5282
8 부부의 감동스토리 Morning 05-12 4995
7 타이타닉호의 윌러스 하틀… Morning 04-23 4802
6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 Morning 04-02 18896
5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Morning 08-10 16064
4 미 플로리다주에서 얼굴없… Morning 12-27 16672
3 베들레헴 별빛이.. Morning 12-03 14363
2 가시은총 Morning 09-22 14163
1 그곳에 있던 학생 (2) Morning 09-16 13692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