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49:15~17     05월 23일
여인이 어찌 그 젖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찌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네 자녀들은 속히 돌아 오고 너를 헐며 너를 황폐케 하던 자들은 너를 떠나가리라
말씀이우리안에
오늘의꽃말 : 05월23일
꽃이름 : 풀의 싹(Leaf Buds)
꽃말 : 첫사랑의 추억
방문자 수 / Counter
오늘 : 37
어제 : 66
최대 : 904
전체 : 763,780
 
작성일 : 15-05-12 15:43
부부의 감동스토리
 글쓴이 : Morning (211.♡.235.196)
조회 : 4,628  
40대 중반 모 기업의 연구원 부인이 쓴
가슴 찡한 글입니다.
실명으로 올리셨고 실제 사진을 올렸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동하셨으면 합니다.



심혈을 기울여 아름답게 꾸민 우리 집
잡지에도 여러 번 나온 아름다운 이 집이
한때는 가장 큰 자랑이었다.



하지만 남편이 아프고 보니 내가 있을 곳은
궁궐 같던 집이 아니라 몇 평 안 되는 비좁은 병실,
피곤한 내 한 몸 누일 곳은 푹신하고 안락한
침대가 아니라 딱딱하고 좁은 보조 침상이었다.



나의 관심을 받았던 수많은 그릇들도
남편과 함께 하는 병실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었다.
황량한 이 병실에서 쓸 수 있는 건
보잘 것 없는 플라스틱 접시와 종이컵뿐이었다.



붙박이장에 가득 담겨있던 수많은 옷들과
명품 백들.. 이 또한 내 것이 아니었다.
남편과 함께 하는 병실에선 그저 편한 옷이면 좋았고
귀히 여기던 명품 백도 아무 필요가 없었다.

어디 그뿐이었을까



20년 넘게 내 자랑이었던 남편도 내 것이 아니었다.
의사들은 말한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이 또한 내 것이 아니라고..



이젠 알고 있다.
내 분신, 내 생명, 내가 사랑하는 이들조차
전부 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들 또한 그분이 내게 잠시 맡겼던
선물임을 나는 잊고 있었다.

같은 이유로 남편이 건강의 대한 근심, 염려 또한
이제 내 것이 아니다. 의사가 아무리 무서운 말을 해도
그것은 내 것이 아니다. 내 아버지의 것이다.



모든 근심거리 다 주께 맡기고 내 남편 또한
주께 맡기고 나는 이 밤을 또 기다린다.

내 것이 아닌 걸 내 것인 양 소유하며 자랑하며
욕심내었던 내 무지를, 내 교만을, 내 과거를 회개하며
나는 오늘도 눈물로 기도한다.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기라
이는 그가 너희를 돌보심이라 (베드로전서 5:7)-


주님과 함께 모닝커피를

 
 

Total 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전도지 한장이 Morning 04-29 334
10 가시고기 Morning 04-26 361
9 어느 어린 천사의 눈물겨… Morning 02-21 4945
8 부부의 감동스토리 Morning 05-12 4629
7 타이타닉호의 윌러스 하틀… Morning 04-23 4374
6 김대중 전 대통령, 예수님… Morning 04-02 18477
5 지단 “신비스런 목소리가… Morning 08-10 15855
4 미 플로리다주에서 얼굴없… Morning 12-27 16431
3 베들레헴 별빛이.. Morning 12-03 14157
2 가시은총 Morning 09-22 13951
1 그곳에 있던 학생 (2) Morning 09-16 13186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